퀸, 18~19일 고척 스카이돔서 공연 개최
브라이언 메이 "많은 분들의 환영 감사"
아담 램버트 "공연 기대해 달라"
로저 테일러 "서울의 변화 대단해"
전설의 록 밴드 퀸 /사진=최혁 기자

전설의 록 밴드 퀸 /사진=최혁 기자

전설의 록 밴드 퀸(QUEEN)이 공연을 위해 한국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퀸은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내한 공연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현장에는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 그리고 가수 아덤 램버트가 자리했다.

퀸은 오는 18~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퀸'을 위해 내한했다. 이번 공연은 지난 2014년 8월 개최된 록 페스티벌 '슈퍼소닉 2014'에 헤드라이너로 첫 내한한 이후 약 5년 5개월 만이다. 무대에는 퀸의 원년 멤버인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테일러와 함께 프레디 머큐리를 대신해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아덤 램버트가 오른다.

이날 기자간담회 현장은 퀸의 모습과 이야기를 담기 위한 취재진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브라이언 메이는 "이렇게 많은 분들께서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이틀 후면 여러분들과 이틀 간 좋은 시간을 갖게 될텐데 고맙고 상당히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담 램버트도 "한국에 와서 기쁘다. 이번 공연은 작년 여름에 북미에서 시작한 공연의 일환이다. 한국까지 방문하게 됐다. 프로덕션 자체가 자신 있다. 많은 분들이 기대를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며 공연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로저 테일러는 "1980년대에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면서 "이렇게 빨리 변하는 도시는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서울의 변화가 대단하다. 만족스러운 공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