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끼리끼리’ 장성규-이수혁./ 사진제공=MBC

‘끼리끼리’ 장성규-이수혁./ 사진제공=MBC

‘끼리끼리’ 장성규-이수혁./ 사진제공=MBC

MBC 예능 프로그램 ‘끼리끼리’의 장성규와 이수혁이 서로에게 남다른 관심을 보냈다.

‘끼리끼리’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로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에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본 방송 전 ‘끼리끼리’ 출연자들의 인터뷰가 공개돼 관심이 쏠린다.

장성규는 “제가 아직 (예능)걸음마 단계다 보니 설레는 마음보다 두려움이 앞선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자신의 데뷔 프로그램이 MBC ‘신입사원’이었다며 ‘끼리끼리’가 같은 시간대에 방송되는 것에 대해 “되게 소름 돋는 일이다. 감사하고 신기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본인의 성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분들은 나에게 ‘다중이’ 같다고 농담을 한다. 나를 다양하게 느끼는 것 같다”면서 ‘끼리끼리’에서는 편한 모습으로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함께하게 될 출연자들 중 기대되는 멤버로는 이수혁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런 비주얼에 그런 목소리가 나오기 쉽지 않다. ‘사기캐’ 같다. 그래서 사귀고 싶다”고 했다.

이수혁 또한 “장성규의 팬”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수혁은 “굉장히 많이 떨고 있지만 열심히 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모델, 연기 활동 중에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그는 “예능을 통해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다양하게 열심히 한 번 해보겠다. 많이 지켜봐 달라”고 포부를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