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룹 태사자./사진제공=퍼스트룩

그룹 태사자./사진제공=퍼스트룩

그룹 태사자./사진제공=퍼스트룩

원조 꽃미남 아이돌 태사자가 모델 분위기를 뽐냈다.

16일 매거진 ‘퍼스트룩’은 태사자 김형준, 이동윤, 박준석, 김영민 네 명의 멤버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네 멤버가 모두 모여 화보 촬영을 한 건 20여년 만에 처음이다. 이동윤은 이번 화보 촬영을 위해 미국 LA에서 10시간 비행을 감행했다.

태사자의 재결합을 기념한 이번 화보에서 멤버들은 오랜만에 선 카메라 앞에서도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자랑했다. 또한 ‘블루 벌스데이’를 현장에서 라이브로 소화해 스태프들의 호평을 샀다는 후문이다.

그룹 태사자./사진제공=퍼스트룩

그룹 태사자./사진제공=퍼스트룩

그룹 태사자./사진제공=퍼스트룩

오랜만의 화보 촬영에 태사자는 “아직도 실감이 잘 안 나고 얼떨떨하다. 20년 전으로 돌아간 기분도 든다. 예전추억이 속속 떠오르면서 말로 설명 할 수 없을 만큼 오묘하고 다양한 감정이든다” “그동안 마음속으로 막연히 이런 날을 그려봤다. 그러나 그저 개인적인 바람일 뿐이라고 다독여왔다. 놀랍게도 꿈이 현실이 됐고, 그만큼 지금 이 순간이 몇 배로 고맙고 소중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태사자의 4인 화보와 ‘블루벌스데이’ 라이브 영상은 퍼스트룩 공식 SNS을 통해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