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99억의 여자’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99억의 여자’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99억의 여자’ 방송 화면./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정웅인이 구사일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99억의 여자’에서 홍인표(정웅인 분)은 죽음의 위기에서 극적으로 살아났다. 앞서 레온(임태경 분)에 의해 생매장 당했던 홍인표는 숨겨뒀던 나이프를 이용해 기지를 발휘했다.

이후 홍인표가 처음으로 찾아간 사람은 정서연(조여정 분)이었다. 눈앞에 있는 정서연을 보며 반가운 마음을 느낀 것도 잠시, 정서연이 레온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본 홍인표는 충격에 빠진 채 그들을 미행하기 시작했다. 또한 레온의 정체를 파악한 홍인표가 “세상을 다 속여도 넌 나한테 들켰어. 내 돈, 내 여자부터 되찾고 그 구덩이에 묻어 주마”라며 복수를 다짐했다.

이날 정웅인은 흙을 파헤치고 나온 후에 공기를 삼키는 모습부터 집에 돌아왔을 때의 안도감, 레온을 마주하고 복수를 꿈꾸는 모습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디테일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홍인표가 레온에게 협박 편지를 보내며 복수의 서막을 알린 가운데 복수가 성공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