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7'로 선주문량 최다 기록
지난 앨범 대비 70만 장 넘는 판매고
신보 발매 전 17일 선공개곡 오픈
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7)'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7)'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MAP OF THE SOUL : 7' 선주문량 342만 장을 넘기며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방탄소년단의 앨범 유통사인 드림어스컴퍼니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7일간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맵 오브 더 솔 : 7)'의 선주문량으로 총 342만 장을 돌파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이는 국내외 선주문량을 드림어스컴퍼니에서 집계한 수량으로 방탄소년단의 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 수량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9년에 발매한 'MAP OF THE SOUL : PERSONA(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로 268만 장의 선주문량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새 앨범 'MAP OF THE SOUL : 7'로는 지난 앨범 대비 70만 장이 넘는 판매고로 역대 최다 선주문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방탄소년단은 국내뿐 아니라,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Amazon)을 통해서도 해외 예약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예약 판매 첫날부터 CDs & Vinyl 부문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이후 8일째인 16일까지도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월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 발매에 앞서 1월 17일에는 선공개 곡과 아트 필름을 함께 선보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