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이이경./ 사진=MBC 방송화면

‘라디오스타’ 이이경./ 사진=MBC 방송화면

‘라디오스타’ 이이경./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이이경이 방탄소년단 진과의 오랜 인연을 언급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히트맨’의 주역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이이경이 떡잎부터 알아본 스타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이경은 “지금은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방탄소년단의 진”이라며 “석진(진)이 팬들은 아는데 내가 군대에서 전역하고 스물세 살 때 집 앞 연기학원을 다녔다. 그때 석진이는 교복을 입고 그 연기학원을 다녔다”라고 했다.

이이경은 “석진이는 어려서부터 잘생겨서 유명했다”며 “이후에 서울권에 있는 유명한 연기과(건국대 연극영화과)로 갔고, 나는 서울예대에 갔다”라고 떠올렸다.

특히 이이경은 “내가 재작년에 ‘MAMA’에 시상하러 갔는데 석진이가 무대 뒤로 돌아와서 ‘형~’이라며 반가워 하더라”라며 “그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아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전화번호도 교환했느냐?”고 묻자 이이경은 “지금도 따로 만나고 있다”라며 당당하게 말했다.

듣고 있던 정준호는 “하여튼 좋은 모습이었네”라며 무미건조하게 이야기 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