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다사' 호란이 말 간 마니아다운 모습을 보였다.

15일 밤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가수 호란과 남자친구인 기타리스트 이준혁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호란과 이준혁은 공연과 데이트를 위해 제주도에 방문했다. 호란과 이준혁은 고사리 육개장과 말 간을 주문했다. 언제부터 간을 좋아했냐는 물음에 호란은 "처음 먹었을 때부터 간을 잘 먹었다"라고 답했다.

이준혁은 뜨악한 표정이었지만 호란이 먼저 말 간을 시식했다. 호란은 "쫀득 쫀득하다. 그리고 간의 비린내가 안난다"라고 평했다. 이준혁은 "너는 육식하는 사슴이었구나"라고 말하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