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언론시사회 개최
이희준, 25kg 체중 증량 후 완벽 배역 소화
"이병헌과 몸매 겹치기도 해서 살 찌워"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사진=변성현 기자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사진=변성현 기자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이 연기를 위해 체중을 25kg이나 증량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언론시사회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개최됐다. 현장에는 우민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암살 사건을 다룬 영화로,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희준은 대통령 경호실장이자 각하를 국가로 여기는 신념에 찬 곽상천 역을 소화한다. 박통의 존재를 종교적 신념으로 여기는 충성심 강한 경호실장으로 분한 그는 배역을 위해 체중을 25kg 증량하기도 했다.

이희준은 "처음 감독님이 출연을 제안하면서 실제 모티브가 된 인물이 덩치가 있다고 살을 찌울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런데 아무리 대본을 봐도 살을 찌우는 게 좋을 것 같더라. 몸매도 너무 병헌이 형이랑 겹쳐서 다른 식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국 살을 찌우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하니 감독님이 원하면 그렇게 하라더라. 내가 스스로 늘릴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다 본인이 계획한 일이었다고 하더라"며 "열심히 먹고 운동했다. 죄책감 없이 많이 먹은 게 처음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메가폰은 '내부자들', '마약왕'을 만든 우민호 감독이 잡았다. 이희준과 '마약왕'에서 호흡을 맞춘 이후 두 사람은 재차 한 작품에서 만났다. 이희준은 "감독님 굉장히 뜨거우신 분인데 '마약왕' 마지막 촬영 때 제안을 주셨다. 멋있는 역이 있다고 해서 바로 연달아 하게 됐다. 그동안 내가 제안받은 역할과 많이 달라서 더 흥분됐다"고 전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