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패션앤 ‘팔로우미12’

제공=패션앤 ‘팔로우미12’

제공=패션앤 ‘팔로우미12’

패션앤 ‘팔로우미12’의 MC 이유비·임보라·승희·이수민이 다음 시즌을 기약하며 시청자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넨다.

이유비·임보라·승희·이수민은 15일 오후 방송에서 시즌을 마무리하며 종영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약 3개월 동안 매주 신선한 뷰티 노하우를 공개하며 호응을 얻었다.

‘맏언니’ 이유비부터 동갑내기 임보라와 승희, 막내의 역할을 톡톡히 한 이수민까지 자매같은 돈독한 호흡을 보여주며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띄웠다.

마지막 회에서 승희는 동갑내기인 임보라에게 고마웠던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승희는 “(다들) 보고 싶을 것 같다”고 했다. 이수민 역시 “‘팔로우미’와 마지막 10대를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고 좋은 언니들이랑 같이해서 헤어지는 게 서운하다”며 눈물을 훔쳤다고 한다.

올해로 데뷔 10년 차인 이유비는 “지금까지 찍어 온 모든 촬영을 통틀어서 베스트 3안에 든다. 촬영장 올 때마다 즐거웠다”면서 “많은 이들에게 응원도 많이 받아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매번 촬영장을 밝은 분위기로 이끌어가던 이유비도 결국 눈물을 보이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더불어 임보라는 “마지막이지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라며 활력을 불어넣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