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대한외국인’ 제이쓴(위)·홍현희 부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이쓴(위)·홍현희 부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이쓴(위)·홍현희 부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내 홍현희 앞에서 생리 현상을 안 텄다”고 고백한다.

1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대세 부부 홍현희, 제이쓴이 출연한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연애 3개월만인 2018년 10월 결혼에 골인,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연예계 대표 부부로 거듭났다.

MC 김용만은 “이맘때쯤 되면 생리 현상을 트는 부부들이 많은데 두 사람은 어떠냐”며 부부의 은밀한(?) 사생활에 대해 물었다. 제이쓴은 “저는 사실 방귀를 안 텄다. 와이프 앞에서 트림도 안 한다”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MC 김용만이 “그럼 홍현희 씨는 어떠냐” 묻자 제이쓴은 “자기도 모르게 새어 나오더라”며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자고 있는데 갑자기 부왁(?) 소리가 나더라. 날 부르는 건 줄 알았다” ”가끔 종이 찢듯이 찌이이익(?) 소리가 난다”며 계속해서 폭탄 발언을 해 출연진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에 홍현희 역시 “내가 장이 좋다. 그건 나도 못 막는다”고 인정했다.

제이쓴의 아내 디스(?)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홍현희가 얼굴을 던지며 개인기 투혼을 하자 “돈 버는 모습 보니 짠하다”는 등 재치 있는 발언으로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제이쓴은 호주 유학파 출신으로,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며 퀴즈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유쾌한 입담 뒤에 숨겨진 유학파 출신의 뇌섹남, 제이쓴의 퀴즈 실력은 15일 오후 8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