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의 제작진이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래는 비하인드 사진을 15일 공개했다.

긴 시간 동안 줄곧 평행선을 걷던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이 인연의 시작점인 완도에서 드디어 전환점을 맞았다.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이강은 더는 망설이지 않았다. 뜨거운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이강과 문차영. 오랜 시간 차곡차곡 쌓아온 감정들이 폭발한 순간 설렘의 파장은 엄청났다. 지난날을 뒤로하고 둘만의 내일을 향해 가는 이강과 문차영이 인생의 ‘단맛’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윤계상은 문차영을 만나 달라지는 이강의 변화를 폭넓게 표현했고, 하지원은 밝고 긍정적이지만 누구보다 굴곡진 삶을 살았던 문차영에 공감을 입혔다. 한층 짙어진 감성으로 시청자들을 웃고 울린 두 사람에게 시청자들의 호응이 이어졌다.

공개된 사진에는 달콤한 고백의 순간부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뜨거운 첫 키스의 모습이 담겨있다. 윤계상과 하지원이 피워낸 명장면은 애틋하면서도 설레는 감성을 자극한다.

‘초콜릿’의 제작진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이강과 문차영, ‘쓴맛’ 같던 두 사람의 인생에 행복이라는 ‘단맛’이 찾아올지 기대해 달라”며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으며 따뜻하게 위로가 돼주는 이강과 문차영만의 특별한 사랑법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