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사진=SBS)



배우 이성경이 ‘사이다’ 활약으로 시청자의 속을 뻥 뚫리게 만들었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 4화에서 차은재(이성경 분)는 의료 과실로 고소 위기에 처한 김사부(한석규 분)를 구출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박민국(김주헌 분)과 양호준(고상호 분)은 자신들이 저지른 국방부 장관의 2차 수술 실수를 김사부(한석규 분)에게 덮어 씌우기 위해 수술 녹화본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발뺌했다. 하지만 영상이 담긴 USB의 존재를 우연히 알게된 은재는 비밀을 지켜주면 본원으로 보내주겠다는 그들의 제안을 거절했다. 그리고 국방부 장관의 아들 앞에서 이 모든 사실을 폭로해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안겼다.

본원으로 가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만 같던 은재의 깜짝 활약에 시청자들은 “은재가 해낼 줄 알았다”, “진정한 돌담병원 멤버가 되어가고 있다”, “차쌤 멋있다”며 응원을 보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이날 은재는 위급한 상황에서 환자의 증상이 ‘플레일 체스트’임을 단번에 알아차려 응급 처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술 울렁증이 있는 그녀의 모습을 모두 불안하게 바라봤지만 은재는 흔들림 없이 프로다운 빠른 대처로 위기를 넘겼다.

이 과정을 모두 지켜본 김사부가 “대처가 빨랐다. 너의 첫 번째 환자다”라고 처음으로 실력을 인정해주자 “제가 워낙 학습능력이 빠른 편”이라면서 곧바로 의기양양해지는 은재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하기도. 김사부의 한마디에 울고 웃거나 자신이 오해하고 막말한 것에 대해 우진(안효섭 분)에게 쭈뼛쭈뼛 진심으로 사과하는 은재의 귀여운 면모에 보는 이들도 점차 빠져들고 있다.

아직은 서툴고 불안정한 청춘이지만 이번 기회로 돌담병원 식구들과 김사부에게 성장 가능성을 제대로 확인시켜준 은재. 아픈 성장통을 겪어내고 있는 그녀가 앞으로 돌담병원에서 어떻게 변화하고 활약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