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에 사과
"말 한 마디에 더 신중 기할 것" 고개 숙여
해당 발언 후 라디오 출연 무산 '후폭풍'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에 사과 /사진=유튜브

주예지, 용접공 비하 논란에 사과 /사진=유튜브

스타 수학강사 주예지 씨가 특정 직업군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주예지 씨는 지난 1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주예지 씨는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주신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더 신중을 기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날 주예지 씨는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며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가형 7등급은 노력을 안 한 거 아니냐.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추면 7등급은 아니다. 5, 6등급은 나온다"고 말했다.
주예지,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네티즌 '갑론을박' /사진=유튜브

주예지,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네티즌 '갑론을박' /사진=유튜브

문제는 이후의 발언이었다. 그는 "7등급 나왔다는 건 공부를 안 한 것"이라며 "그렇게 할 거면 '지이잉'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라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주예지 씨는 곧바로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면서 상황을 수습하려 했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진 상태였다.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인강 강사가 용접공을 비하했다'라는 글이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다. 네티즌들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방송에서 이는 경솔한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주예지 씨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직접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며 사과를 하라고 요구하는 이들도 있었다.

논란이 거세지면서 이날로 예정되어 있던 SBS파워FM '배성재의 텐' 녹음까지 취소됐다. 주예지 씨는 '공부의 신'으로 '배성재의 텐'에 출연이 계획돼 있었다. 그러나 결국 제작진은 "공부의 신(주예지 출연) 방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되었다"며 "이번주 목요일 방송 관련해서는 추후에 다시 알려드리겠다"고 공지했다.

한편 주예지 씨는 1993년 생으로 중앙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한 후 온라인에서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수지, 트와이스 채영 등을 닮은 미모로 큰 인기를 끌었고, 현재는 스카이에듀로 이적해 강의를 이어가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