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사진=방송 화면 캡처)

'살림남2'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승현의 어머니가 장가간 아들에 대한 적적한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결혼 이후 연락이 뜸해진 아들 김승현을 그리워 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어머니는 아침 밥상에서도 김승현이 좋아하는 반찬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장가 간 아들만 떠올렸다.

손녀딸 수빈은 김승현의 어머니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쇼핑을 하고 디저트를 먹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김승현의 어머니는 쇼핑 중에도 팬케이크를 먹으면서도 아들 김승현 생각뿐이었다.

결국 김승현의 어머니는 김승현의 신혼집을 찾아가기로 했다. 수빈은 내키지 않는 듯 "굳이 진짜 가야겠냐"며 말렸지만 김승현의 어머니는 "며느리 좋아하는 팬케이크만 살짝 놓고 올 거다"라고 말했다.

수빈은 "며느리들은 갑자기 찾아오는 시어머니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김승현의 어머니를 강하게 만류했다. 수빈의 끈질긴 설득에 김승현의 어머니는 아들의 신혼집 문 앞에 팬케이크를 두고 돌아나왔다.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지하철 역으로 향한 두 사람 앞에 뜻밖에 한 남자가 등장했다. 바로 김승현이었다. 김승현은 어머니에게 "가서 같이 식사하자"고 권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눈시울을 붉히며 "너 봤는데 뭘"이라며 사양했다. 이어, "엄마가 주책맞아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