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마약왕’ 개봉 후 감독님 성격 차분해져”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이병헌이 유머로 우민호 감독과의 재회를 과시했다.

15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우민호 감독,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대한민국 제2의 권력자 중앙정보부장이 대통령 암살 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병헌은 대통령 최측근이자 궁정동 안가에서 그를 시해한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았다.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에서 모티브를 가져 온 인물이다. 이병헌은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일이 힘든 작업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며, “왜곡을 경계하며 시나리오에 입각해 등장인물의 감정을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배우의 자의적 해석을 삼갔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병헌과 우민호의 만남은 영화 ‘내부자들’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내부자들’과는 다른 모습으로 김규평을 소화하는 것에 행복했다”고 한 우민호 감독의 소감에 이어 이병헌은 갑자기 감독의 전작 ‘마약왕’ 이야기를 꺼내 현장을 말 그대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병헌은 “감독님께서 원래 열이 많은 분이시다. ‘내부자들’ 때는 기쁨과 분노를 겉으로 다 표현하시곤 했다”며, “반면 이번 촬영 때는 제작 중간에 ‘마약왕’이 개봉했는데 그 영화가 잘 안된 탓인지 차분하시더라. ‘성격이 많이 바뀌셨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22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