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감독, “정치적 영화 아냐…김재규 재평가? 그 목적으로 다큐 삽입하지 않아”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우민호 감독이 ‘남산의 부장들’과 정치성의 연관을 거부했다.

15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우민호 감독,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대한민국 제2의 권력자 중앙정보부장이 대통령 암살 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10.26 사태’를 다루는 작품인 만큼 박정희 전 대통령의 등장은 필수적이다. 그 이름만으로도 이미 ‘정치적’ 존재인 박정희 전 대통령을 다루는 일은, 비록 감독의 의도는 ‘정치적’이지 않더라도 결국 해당 작품이 ‘정치적’으로 귀결되는 아이러니를 발생시킨다.

‘남산의 부장들’을 정치적으로 바라보는, 이용하려는, 해석하려는 사람들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냐는 기자의 질문에 우민호 감독은 “정치적 성격과 색깔을 띠지 않은 영화”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등장인물의 공과 과를 절대 평가하지도 않는다”며, “단지 그 사건이 왜 일어났는지를 그 인물의 내면과 심리로 보여 주고 싶었다”고 답했다. “판단은 영화를 보신 관객 여러분의 몫”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최후 진술이 삽입됐다. 혹 우민호 감독은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재평가를 노린 것일까. 기자의 질문에 우민호 감독은 “재평가보다는 그 다큐 화면으로 실제 사건이 기반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환기시키고 싶었다”며,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외에 한 사람의 진술이 더 나온다. 관객 분들께서 그 두 진술을 통해 왜 중앙정보부장이 대통령을 죽였는지에 대한 답을 내리시기를 바랐다”고 답했다.

한편,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22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