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홍현희X제이쓴 부부, “방귀 안텄다” 반전 고백

[연예팀] ‘대한외국인’에 대세 부부 홍현희, 제이쓴이 출연한다.

금일(1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연애 3개월만인 2018년 10월 결혼에 골인,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연예계 대표 부부로 거듭났다.

MC 김용만은 “이맘때쯤 되면 생리 현상을 트는 부부들이 많은데 두 사람은 어떠냐”며 부부의 사생활을 묻는다. 제이쓴은 “저는 사실 방귀를 안 텄다. 와이프 앞에서 트림도 안 한다”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이에 MC 김용만은 “그럼 홍현희 씨는 어떠냐” 묻자 제이쓴은 “자기도 모르게 새어 나오더라”며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 제이쓴은 “자고 있는데 갑자기 소리가 나더라. 날 부르는 건 줄 알았다”, ”가끔 종이 찢듯이 소리가 난다“며 계속해서 폭탄 발언을 한다. 그의 말에 홍현희는 “내가 장이 좋다. 그건 나도 못 막는다”며 사실을 인정한다.

또 제이쓴은 홍현희가 개인기 투혼을 하자 “돈 버는 모습 보니 짠하다”며 재치 있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끈다. 또 그는 호주 유학파 출신으로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며 퀴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MBC에브리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