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토크' 김서형 "양준일 신드롬에 푹 빠졌다" 고백
김서형 양준일 / 사진 = SBS

김서형 양준일 / 사진 = SBS

배우 김서형도 양준일 신드롬에 빠졌다.

김서형이 15일 방송되는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해 가수 양준일에 대한 '팬심'을 보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이날 방송의 녹화에서 '아내의 유혹' 신애리, '스카이 캐슬' 김주영 등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김서형은 등장하는 순간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로 방청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그러나 토크석에 앉은 김서형은 "제 얘기를 한다는 게 아직은 오글거리고 쑥스러워요"라며 의외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동안 흔히 말하는 '센캐(센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온 그는 실제 성격이 어떤지 묻는 이동욱의 질문에 "할 말은 하는 성격이다. 타인의 말에 좌지우지되지 않는다"라고 성격에 대해 말했다.

특히 음악과 노래를 좋아한다는 그는 요즘 '양준일 신드롬'에 흠뻑 취해있다고 말했다. 즉석에서 양준일의 '가나다라마바사' 반주를 요청하고는 쇼MC 장도연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였다고. 또한 "우연히 들은 노래 가사가 자신의 상황과 맞으면 더 이입하게 된다. 개사해서 많이 듣는다"라고 밝힌 그녀는 밴드 연주에 맞춰 자신의 최애곡을 직접 불러 줄 예정이다.
김서형 양준일 / 사진 = SBS

김서형 양준일 / 사진 = SBS

한편,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각 분야 최고의 셀럽을 초대, 스튜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시추에이션 토크 등 한 인물을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담아낸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