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대로 말하라’, 장혁X최수영X진서연의 공조...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연예팀] ‘본 대로 말하라’의 2분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극본 고영재 한기현, 연출 김상훈)’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다.

금일(15일) 공개된 2분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 모든 것을 기억하는 형사 차수영(최수영), 판을 설계하는 광수대 팀장 황하영(진서연)의 이야기와 함께 생사조차 의심스러운 연쇄 살인마 그놈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한밤중 울려 퍼진 날카로운 총성과 함께 시작된 영상. 누군가에게 총을 겨누던 현재는 그날 이후 종적을 감췄고, 연쇄 살인마 그놈의 존재도 사라졌다. 범행을 저지를 때 피해자의 입속에 박하사탕을 남겨두는 것 외에 아무런 흔적을 남기지 않아 박하사탕이 시그니처가 된 그놈. “그놈 살아 있을까”라는 황 팀장의 의문과 “살아 있다. 그럼 나타나겠지”라는 오현재의 의미심장한 답처럼 그놈의 생사는 모두의 미스터리였다.

그러던 어느 날 황 팀장은 살인 사건 현장에서 박하사탕을 발견한다. 오현재와 황 팀장이 그놈의 부활을 알아내려면 사람이 한 명 더 필요했다. 바로 혼돈 속 살인 사건 현장 상황을 그대로 재현해내던 순경 차수영이다. “원래 그렇게 기억력이 좋아, 아니면 관찰능력이 뛰어난 건가”라고 묻는 황 팀장에게 차수영은 “특정 조건이 주어지면요. 찰칵, 모든 게 기억이 나요”라고 답했다. 보이는 모든 건 사진처럼 떠올릴 수 있는 픽처링 능력의 소유자였던 것. 그렇게 그놈에게 모든 것을 잃은 오현재와 “나도 꼭 잡아야 할 사람이 있거든요”라는 차수영, 그리고 “나도 그놈한테 갚아줄 빚이 있어”라는 황 팀장이 그놈을 추적하기 위해 모였다.

세 사람이 함께 추적하는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 그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이제부터 진짜 쇼타임이야”라는 오현재의 목소리는 예측 불가능한 전개를 알렸다. “이제 네가 본 대로 얘기해봐. 판단은 내가 할 테니까”라는 오현재와 비공식 수사 파트너가 된 신참 형사 차수영, 그리고 모든 판을 설계하는 황 팀장까지 이들의 완벽한 공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는 2월1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사진제공: OC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