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서현진, 씁쓸한 현실 속 이유 있는 성장통

[연예팀] ‘블랙독’ 서현진의 이유 있는 성장통이 뜨거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1월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10회에서는 혹독한 평가 시즌이 찾아온 사립고의 모습이 그려졌다. 내년에도 만나러 오겠다는 제자의 말에 버티기를 결심한 고하늘(서현진), 정교사 채용공고 발표는 지해원(유민규)과의 뜨거운 경쟁을 예고했다.

대치고 평가의 시즌이 찾아오고 여름방학부터 시작된 생활기록부 작성은 가을 학기에도 이어져 학생과 선생님들 사이에 미묘한 신경전이 시작됐다. 생활기록부에 있어서도 화두는 심화반 동아리였다. 창의체험부에서는 다른 동아리보다 심화반 동아리가 대학 가는 것에 도움이 된다며 분량 조절에 나섰고 스펙 챙기기에 나선 학생들은 셀프 생활기록부를 작성해 선생님을 찾아갔다.

이런 상황 속에서 배명수(이창훈)는 고하늘에게 생기부 작성 요령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 상위권 학생 등을 분류해 먼저 작성한다는 것과 이 시즌에 학생들이 선생님을 찾는 경우는 대부분 생활기록부 때문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고하늘은 학생들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고 생활기록부 건으로 찾아온 학생들은 “저희도 교원평가 만점 드릴게요. 그럼 윈윈인거죠?”라는 말로 그에게 비수를 꽂았다.

친구들의 행동에 마음이 안 좋은 것은 구재현(박지훈)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우연히 편의점에서 만난 고하늘에게 반 친구들과 내년에 선생님을 찾아오겠다는 말을 건넸다. 내년에도 가르쳐달라는 물음에 고하늘은 아무런 대답을 할 수 없었다. “그랬구나. 그건 아마도 내 인생의 복선이었나보다”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여기에 있어야겠다”며 정교사로 살아남기를 결심한 고하늘의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어 교육청 홈페이지에 뜬 정교사 채용공고를 보는 고하늘과 지해원의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고하늘은 이상과 다른 씁쓸한 현실을 마주했고 학교에 진짜 낙하산이 있다는 사실을 목격한 지해원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tvN ‘블랙독’ 10회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