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찾아’ 박민영, 독보적 분위기 첫 스틸컷 공개

[연예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박민영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이하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다.

박민영은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깊은 상처를 받은 해원 역을 맡아 짙은 감성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사람에 대한 상처와 불신으로 마음이 꽁꽁 얼어버린 해원은 상처받지 않기 위해 어렸을 때 살던 북현리로 돌아온다. 전작에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소화한 박민영이 마음이 시린 해원을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금일(15일) 공개된 스틸컷 속 해원은 독보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특히 창문 밖을 바라보고 있는 그의 모습에는 반가운 누군가를 만난 듯 화사함이 번져와 해원이 바라보고 있는 북현리의 겨울 풍경이 궁금해진다. 또 그를 향해 쏟아지는 햇살과 밝은 미소는 해원이 따뜻한 사람을 만나 얼어붙은 마음이 다시금 녹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날찾아’ 제작진 측은 “아무리 찬바람이 불어와도 그 안에서 포근함과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겨울 특유의 감성이 박민영에게 스며들었다. 올 겨울의 끝자락에서 서정 멜로에 최적화된 박민영의 진한 감성 연기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겨울여자 해원을 만난 박민영의 새로운 매력이 발현될 ‘날찾아’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날찾아’는 ‘연애시대’ ‘일리 있는 사랑’으로 멜로 드라마의 한 획을 그은 한지승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한여름의 추억’으로 감성 필력을 선보인 한가람 작가와 의기투합했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2월 방송 예정이다.(사진제공: 에이스팩토리)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