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황우슬혜, “극 중 가족에 반해 결혼에 대해 고민하게 돼”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황우슬혜가 ‘히트맨’을 통해 결혼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고 고백했다.

1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최원섭 감독,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가정보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 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가정보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tvN ‘혼술남녀’, 영화 ‘레슬러’ 등을 통해 그만의 코믹 연기를 선보여 온 황우슬혜는 준의 든든한 아내 미나 역을 맡았다.

이날 황우슬혜는 한 남자의 아내로 또 한 아이의 엄마로 활약한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갑자기 비혼을 답으로 꺼냈다. 전에는 결혼 생각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하지만 ‘히트맨’이 그 마음에 변화를 가져왔다. 황우슬혜는 “상우 오빠와 (이)지원 양과 가족 연기를 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이런 가족이 생겼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이런 가족이 생긴다면 나도 결혼하고 싶다’ 같은 생각이 들 정도로 정말 행복하게 찍었다”고 알렸다.

한편, 영화 ‘히트맨’은 22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