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이이경, “스크린에서도 이이경 코미디 보여 줄 수 있어 영광”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이이경이 그의 코미디를 스크린에서 선보인 것에 관해 “영광”을 언급했다.

1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최원섭 감독,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가정보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 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가정보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리즈로 이름을 알린 이이경은 어린 시절부터 준을 동경해 온 후배 철 역을 맡았다. 이이경은 “요즘 드라마나 예능으로만 나의 코미디 호흡을 보여 드렸다”며, “이렇게 스크린으로도 나의 코미디를 보여 드릴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했다.

한편, 영화 ‘히트맨’은 22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