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권상우, “설 3파전? 가족에게서 힘을 얻는 것이 우리의 매력”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권상우가 ‘히트맨’의 강점으로 가족 간의 사랑을 꼽았다.

14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최원섭 감독,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가정보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 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가정보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최원섭 감독은 “코미디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정말 재밌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한 남자가 꿈을 좇는 이야기”로 작품을 요약했다.

한편, 설 연휴를 앞두고 이번에도 한국 영화 간의 경쟁이 치열하다. ‘히트맨’을 비롯,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남산의 부장들’까지 22일 동시 개봉하는 것. 과연 ‘히트맨’이 소위 ‘설 영화’로서 갖는 강점이 뭐냐는 질문에 최원섭 감독은 ‘짠내 코미디’ ‘화려한 액션’ ‘가족애’ ‘꿈’을 답으로 내놨다. 준 역의 권상우는 “준이 사건을 끝까지 헤쳐 나갈 수 있는 힘은 가족에게서 나온다”며, “그것이 우리 작품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 웃길 뿐더러 가족을 통해 드러나는 따뜻한 감정도 있는 영화”라고 설 영화로서의 강점을 설명했다.

한편, 영화 ‘히트맨’은 22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