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주진모 저격하며 쓴소리
"애써 올라간 성공과 부의 끝이 고작!"
공지영 저격 / 사진 = 공지영 SNS

공지영 저격 / 사진 = 공지영 SNS

소설가 공지영씨가 최근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배우 주진모 문자 해킹 사건에 대해 일침했다.

공 씨는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주진모 관련 시민단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이하 '한사성') 성명 기사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그는 "솔직히 불법유출이라 언급하고 싶지 않았는데. 애써 올라간 성공과 부의 끝이 고작! 한국사이버성폭력센터 강경대응 해주세요"라는 글도 덧붙였다.

주진모는 앞서 휴대전화 해킹 사건이 알려지면서 강경대응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얼마 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주진모와 또 다른 남성 배우의 대화로 추정되는 문자 메시지 사진이 유포되면서 성매매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단체 '한사성'은 10일 공식 SNS를 통해 "혹시 작년 뉴스에 여러 번 오르내렸던 '정준영'이라는 후배를 알고 있느냐. 몇 년째, 몇 번이나 공론화되고 있는 각 대학의 단톡방 성폭력 사건들은? 당신들은 그들의 전신이자 맥락이었고, 그들이 그렇게 해도 되는 세상을 만든 직접적인 요인"이라고 주진모 사건을 비난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여성을 향한 각종 품평질과 성 착취 문화가 너무나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라며 "이런 세상은 모두 당신의 남선배에게 물려받아 당신들이 살을 보태 당신의 후배들에게 물려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사성은 "주진모씨 그러나 세상이 바뀌었다. 잘난 남성 톱배우니까 커리어에는 지장이 없으리라고 믿고 싶겠지만, 여자들은 더 이상 그런 일을 허락하지 않는다. 이런 사생활은 용인될 수 없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당신들이 누려온 더러운 성 착취 문화와 그것을 가능케 한 젠더권력은 당신의 지위와 함께 해체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진모 / 사진 = 한경DB

주진모 / 사진 = 한경DB

주진모 소속사 측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모바일 메시지 캡처본과 관련해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다"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현재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