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이승연./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승연./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승연./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이승연이 10년 만에 MC가 아닌 게스트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패션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패풀인풀’ 특집으로 꾸며진다. 배우 이승연과, 그의 절친한 스타일리스트 김성일, 신우식, 디자이너 박윤희가 출연해 ‘패션과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승연은 ‘옷장에 옷은 많은데 입을 옷이 없다’라는 옷장 미스터리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내놓는가 하면, 즉석에서 게스트들의 착장 소품을 활용해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등 원조 패셔니스타로서의 진가를 십분 발휘해 박수를 받았다. 신우식은 “이승연의 스타일링을 오래 했는데 배운 게 더 많다”며 칭찬했다. 이어 “이승연의 피팅이 끝나고 운적도 많다”고 말하고 폭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이승연은 “미스코리아 당선 직후 다니던 직장에서 잘려서 연예계 일을 시작했다”며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당시 스튜어디스였던 이승연은 “미스코리아 당선으로 방송에 얼굴이 노출됐다. 그 당시만 해도 스튜어디스의 방송 활동이 인정되지 않는 분위기였다”며 “집안의 가장이었던 만큼 먹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마침 들어왔던 리포터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털어놨다.

이승연은 최고 시청률 48%를 기록한 드라마 ‘신데렐라’ 출연 때의 에피소드도 전했다. 그는 “민낯으로 촬영할 수 있겠느냐”는 감독님의 요청에 흔쾌히 응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이승연은 “일어나 세수하고 머리만 묶고 바로 촬영장에 나갔다. 가장 행복했던 촬영이었다”며 여배우로서 파격적인 결정을 아무렇지도 않게 이야기해 폭소케 했다.

뿐만아니라 “딸을 낳은 후 겁이 많아졌다”며 톱스타가 아닌 엄마 이승연으로서의 진솔한 이야기까지 전했다.

‘비디오스타’는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