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세븐어클락 /사진=포레스트네트워크 제공

그룹 세븐어클락 /사진=포레스트네트워크 제공

그룹 세븐어클락(Seven O'clock)이 '백야'의 마지막 팬사인회까지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세븐어클락(앤디, 한겸, 이솔, 태영, 루이)은 지난 12일 서울 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대극장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백야(White Night)'의 마지막 팬사인회를 개최했다.

이날 팬사인회 개최에 앞서 브이라이브(VLIVE)를 진행해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 세븐어클락은 '백야'의 마지막 활동인 만큼 애정 가득한 팬서비스로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또한 팬들의 요청으로 올해 첫 '미드나잇 선(Midnight Sun)' 방송 무대였던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 의상을 입고 등장하는 등 세심한 배려로 팬들을 감동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팬들과 따뜻하게 소통하며 현장 분위기를 더욱 훈훈하게 이끌었다.

세븐어클락은 지난 10일 KBS2 '뮤직뱅크' 현장에서도 깜짝 미니팬미팅을 개최하며 남다른 팬사랑을 과시한 바 있다. '백야' 활동을 마무리하며 팬들과 보다 깊은 교류를 나누고자 한 세븐어클락은 미니팬미팅에 이어 팬사인회까지 거듭 소통의 장을 마련하며 지극한 팬사랑으로 로즈(공식 팬클럽명)를 감동케 했다.

지난해 11월 10개월 만에 '백야'로 컴백한 세븐어클락은 다양한 음악방송 출연뿐 아니라 수 차례에 걸쳐 팬사인회 및 행사를 진행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이번 '백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끌며 유의미한 성적을 거둔 이들은 마지막 활동까지 성공리에 종료하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백야' 국내 활동을 마친 세븐어클락은 일본 공식팬클럽 사이트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이 외에도 해외에서 각종 글로벌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