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결혼 발표
"축복 찾아왔다" 2세 소식 전하기도
엇갈린 팬 반응
"포토카드 양도합니다"vs"응원해야"
엑소 첸 결혼 /사진=한경DB

엑소 첸 결혼 /사진=한경DB

그룹 엑소 첸(28·김종대)이 결혼과 함께 혼전임신 소식을 알려 화제다. 급작스러운 소식에 당황한 일부 팬들은 SNS를 통해 첸 관련 굿즈들을 양도한다는 글을 올리고 있고, 또 다른 팬들은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첸은 13일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를 통해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축복이 찾아왔다"며 비연예인인 여자친구가 임신을 했다고도 덧붙였다.

첸이 속한 그룹 엑소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대표 팀이다. 데뷔 9년째인 현재까지도 멤버 전원이 정상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에 다수의 아시아권 매체들도 첸의 결혼 소식을 재빨리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트위터 월드와이드 트렌드에는 'Chen'과 첸의 본명인 'Jongdae'가 오르기도 했다.

이로써 2012년 엑소로 데뷔한 첸은 데뷔 9년 만에 팀 내 '1호 유부남'을 예고하게 됐다.

그렇다면 추후 엑소 활동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현재 엑소는 시우민과 디오가 군에 입대한 상태다. 첸을 비롯해 다른 멤버들 역시 줄입대가 예상되는 상황. 첸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모두 팀 활동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변함없이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첸은 "항상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으며,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팬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첸의 결혼과 혼전임신 발표 이후 트위터에서는 앨범부터 포토카드, 인형, 슬로건까지 첸 관련 굿즈들을 양도하겠다는 글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급작스럽게 전해진 소식에 황당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쓸데없는 선물', '종대야 결혼 축하한다' 등의 해시태그를 걸기도 했다.

반면, 또 다른 팬들은 아이돌 그룹 멤버로서 큰 용기를 낸 첸에게 응원을 보내야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들은 충격적인 소식임은 분명하지만 이와 별개로 책임감 있는 자세에는 박수를 보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함께 활동하는 '팀'에 영향이 가지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입장문을 통해 첸은 회사 및 멤버들과 이 같은 내용을 이미 상의 중이었다고 했다. 그는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면서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 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