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김종대) 결혼·혼전임신 발표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있어"
"2세 축복도 찾아와"

급작스러운 소식에 팬들 반응 제각각
"포토카드 양도한다" 실망 vs "응원한다"
엑소 첸 결혼+혼전임신 발표 /사진=한경DB

엑소 첸 결혼+혼전임신 발표 /사진=한경DB

그룹 엑소 첸(28·본명 김종대)이 결혼과 혼전임신 소식을 동시에 전한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 포토카드를 비롯한 첸 관련 굿즈를 양도한다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13일 오후 트위터에는 엑소 첸의 포토카드를 양도한다는 글이 여러 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는 첸의 결혼 및 혼전임신 발표가 있은 후 게시된 것들로 일부 트윗에서는 그의 결혼이 직접적으로 언급되거나 착잡한 심경이 담기기도 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첸 포토카드를) 제발 가져가 달라'고 적는가 하면, 또 다른 이들은 포토카드 양도글과 함께 '쓸데없는 선물', '종대야 결혼 축하한다', '축복이 잘 낳아라'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또 '너무 당황'이라며 급작스러운 소식에 놀란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반면, 또 다른 팬들은 당당한 첸의 고백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연애와 결혼에 자유롭기 어려운 아이돌임에도 불구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사랑을 고백한 것이 박수 받을 만 하다는 것. 이들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아빠가 된 첸의 모습도 기대가 된다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이날 첸은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를 통해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며 깜짝 결혼 발표를 했다. 이어 그는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던 중 축복이 찾아왔다"며 혼전임신 사실도 알렸다.

첸은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며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 드린다. 항상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라며 "첸에게 많은 축복과 축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