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한결, 남도현. / 제공= MBK엔터테인먼트

이한결, 남도현. / 제공= MBK엔터테인먼트

이한결, 남도현. / 제공= MBK엔터테인먼트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 출신 이한결·남도현이 팬미팅을 열겠다는 공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한결과 남도현은 지난 11일 엑스원의 해체 이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근황을 전하고 감사의 인사도 남겼다.

두 사람은 이날 방송에서 ‘하트(좋아요)수’ 1억 달성시 팬미팅을 열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고, 이후 ‘하트수’는 1억을 넘어섰다.

이에 이한결과 남도현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13일 “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감사드리며,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으나 팬들과 약속한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팬미팅의 날짜와 장소 등을 두고 회의 중”이라고 밝혔다. 빠른 시일 내에 논의와 검토를 거친 뒤 팬미팅 진행 여부를 밝힐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