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스틸.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스틸.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스틸.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한석규와 김주헌이 서로 한 치의 물러섬을 용납하지 않는 진검승부를 벌인다.

지난 2회 방송에서 김사부(한석규)와 도윤완(최진호)이 3년 만에 대면하면서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가 드리웠다. 갑작스럽게 돌담병원에 온 박민국(김주헌) 사단에 이어 재단 이사장 자리로 복귀한 도윤완이 나타나 김사부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김사부와 박민국이 침상에 누워있는 환자를 사이에 두고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여유롭지만 진지한 표정으로 박민국을 대하는 김사부와는 달리, 박민국은 폭발할 것 같은 살벌한 눈빛으로 김사부를 바라본다. 스크럽복을 입은 채 수술실 앞에서 서로 팽팽하게 맞선 김사부와 박민국의 모습에서 앞으로 두 사람의 대립이 어떻게 전개될 지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는 “13일 방송분에서는 김사부와 박민국의 첨예한 갈등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긴장감을 증폭시키게 될 것”이라며 “만만치 않은 카리스마를 드리운 두 사람의 텐션 높은 대립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낭만닥터 김사부2’ 3회는 13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