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플레디스 인수합병설에
"다양한 기회들에 열려 있어"
"인수합병은 결정된 바 없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한경DB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한경DB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합병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한 관계자는 13일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인수합병과 관련해 한경닷컴에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있으나 문의하신 내용은 결정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최근 플레디스를 인수합병하기로 하고 지분 양수양도와 관련한 절차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플레디스는 기존 경영진이 레이블 형태로 회사를 독립적으로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빅히트 측은 다양한 기회가 열려 있다는 긍정적인 뉘앙스의 답변을 내놨으나 인수합병은 결정된 바 없는 내용이라 반박했다.

빅히트는 지난해 7월 그룹 여자친구가 소속된 쏘스뮤직을 인수하고, 민희진 전 SM엔터테인먼트 이사를 브랜드총괄(CBO)로 영입하는 등 레이블 확장과 사업 영역별 구조 개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음악 사업 외에도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기업 비엔엑스와 출판 사업 담당 회사 비오리진 등을 자회사로 편입하는 등 외연을 확장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