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 멤버들이 제주도 전지훈련의 전반전을 하얗게 불태웠다.

지난 12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 펼쳐진 어쩌다FC와 서귀포고의 연습 경기는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김요한의 복귀와 더불어 돌아온 감독 ‘안정환표’ 지옥 훈련까지 더해져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공항에 모인 어쩌다FC의 앞에는 부상이 호전된 김요한이 등장했다. 그의 재합류로 어쩌다FC 완전체를 결성하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그러나 2020년에 1승을 못하면 팀을 해체시키겠다는 구단주의 엄포를 들은 감독 안정환이 “지금부터 ‘나는 죽었구나’ 하고 가면 된다”며 ‘악마 조교’로 변신했다.

이후 ‘농구 대통령’ 허재를 무릎 꿇게 만들고 ‘도마신’ 여홍철을 모래사장에 실신하게 만든 고강도 체력 훈련이 펼쳐졌다. 거친 숨을 내쉬며 넋을 날려버린 멤버들은 탈진한 듯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또한 훈련 대결에서 패배한 팀의 릴레이 바다 입수와 새해 1승을 기원한 주장 이만기, ‘마린보이’ 박태환의 추가 입수도 이어졌다.

첫 전지훈련 연습 경기 상대는 서귀포고등학교 축구팀이었다. 어쩌다FC의 8명과 서귀포고 5명이 경합을 벌였다. 어쩌다FC의 멤버들은 이미 체력이 방전됐고, 나이도 실력도 최상위인 ‘제주 어벤져스’에게 1대 5로 패배하고 말았다. 하지만 허재의 일취월장한 실력, 40M 드리블로 만들어낸 모태범의 전지훈련 1호골, 김동현이 역대급 컨디션으로 몇 번이고 슈퍼세이브를 해 전지훈련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전지훈련에서의 첫 경기는 어쩌다FC의 성장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안정환은 경기가 끝난 뒤 “강한 상대를 만나야 (실력이) 늘어난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