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랑의 불시착’ 나영희./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사랑의 불시착’ 나영희./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사랑의 불시착’ 나영희./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나영희가 박지은 작가와의 의리를 지켰다. tvN 금토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특별출연해 재미를 안겼다.

지난 11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 나영희가 깜짝 등장했다. 나영희는 극 중 리정혁(현빈 분)의 약혼녀 서단(서지혜 분)이 결혼 준비를 위해 찾은 웨딩숍 사장으로 등장했다. 수입 웨딩드레스를 은밀하게 판매하는 첩보에 가까운 손님맞이가 눈길을 끌었다.

나영희는 잠깐의 등장에도 북한 사투리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특별출연의 격을 높였다. 우아한 목소리로 북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이목을 사로잡은 나영희는 엘레강스한 스타일과 제스처로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선보였다.

나영희의 특별출연은 박지은 작가와의 오랜 인연으로 성사됐다. 2009년 드라마 ‘내조의 여왕’부터 시작된 두 사람의 인연은 이후 ‘넝쿨째 굴러온 당신’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에 이르기까지 다수의 흥행작을 함께 해온 만큼 11년간 끈끈한 관계를 이어왔다. 이에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박지은 작가와의 의리를 지키며 특별출연에 응한 것. 나영희의 특별출연에 시청자들은 깜짝 놀란 반응과 함께 반가움을 표하며 그의 완벽한 북한 사투리에 호평을 남겼다.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화려한 존재감을 발산한 나영희는 현재 KBS2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 재벌가 출신 대법관 홍유라 역으로 출연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