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택근, 11일 향년 89세로 별세
임재범·손지창, 임택근 혼외 아들
과거 방송 통해 가족사 공개
아나운서 임택근 별세 /사진=연합뉴스

아나운서 임택근 별세 /사진=연합뉴스

1세대 아나운서 임택근(사진)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며 두 아들인 가수 임재범, 배우 손지창까지 세 부자의 가족사가 재조명되고 있다.

임택근은 지난 11일 오후 8시경 향년 89세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해 10월 심장질환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후 뇌경색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치료를 이어갔으나 지난달 폐렴을 앓으면서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결국 눈을 감았다.

고인은 1951년 중앙방송국(KBS 전신)에 입사해 1세대 아나운서로 이름을 알렸다. 1964년에는 MBC로 이적해 1969년 자신의 이름을 딴 아침 프로그램 '임택근 모닝쇼' 진행을 맡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높은 인지도를 앞세워 1971년에는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이후 MBC로 복귀해 사장 직무대행을 지냈고, 퇴사 후 개인 사업에 집중하다 1990년 KBS '노래는 사랑을 싣고'의 진행을 다시 맡기도 했다.
임재범 손지창 가족사 /사진=KBS, tvN 방송화면 캡처

임재범 손지창 가족사 /사진=KBS, tvN 방송화면 캡처

아나운서계의 전설로 불리던 고인은 가족사로도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고인은 임재범과 손지창의 아버지다. 두 번째 부인과 임재범을, 세 번째 부인과는 손지창을 낳았다. 손지창의 경우 이모부 호적에 들어가 성이 손 씨가 됐다.

거의 연을 끊고 살았다는 세 부자의 가족사는 방송을 통해 알려졌다. 임재범은 지난 2011년 KBS 예능프로그램 '승승장구'에 출연해 이를 언급했다. 당시 그는 손지창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혈육의 피가 무서운 게 손지창을 보고 바로 느낌이 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첫 대면을 했는데 마음의 한이 깊어 나까지 미워하는 것 같았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손지창의 설움을 몰랐다"고 고백했다. 임재범은 당시 아버지에게 "손지창에게 눈물로라도 사과하라"라며 "그게 안 된다면 손자들에게라도 하라"라는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손지창 역시 2012년 tvN 토크쇼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해 홀어머니 슬하에서 자란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당시 그는 "사생아는 입대 못하는 당시 법에 따라 군대도 갈 수 없었다. 정신이상으로 군대에 가지 않았다는 허위사실이 나돌 땐 괴로움과 분노를 느꼈다"고 털어놨다.

세 부자는 가족사가 공개된 후에야 조금씩 교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재범과 손지창은 고인의 빈소도 함께 지킬 예정이다. 상주는 임재범이며 손지창도 아내인 배우 오연수와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