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의 후속편을 5년 만에 내보냈다. 방송 이후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접속자가 폭주하는 등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5분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의 '두 남자의 시그니처 - 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 편 시청률은 8.7%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씨름의 희열'은 2.1%~2.5%,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은 6.4%~6.4% 시청률을 기록했다.

2015년 방송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의 후속편은 약 5년 만에 전파를 탔다. 신정동 엽기토끼 사건은 '그것이 알고 싶다'가 다룬 미제사건 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꼽힌다.

당시 방송도 범인들로부터 살아남은 피해자와 현장을 기억하는 제보자가 등장해 수사가 크게 진척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연출 자체도 섬뜩해 화제가 됐다.

전날 방송에서는 범인의 얼굴을 기억한다는 제보자 진술에 따라 제작된 몽타주가 공개됐다. 제작진과 용의자 중 한 명의 만남도 전파를 탔다. 해당 인물 집에 들어섰을 때 발견된 수많은 노끈과 그 인물의 독특한 답변이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신정동 인근에서 성폭행 전과가 있었던 2인조가 이전 사건들의 용의자로 의심된다는 제보도 나왔다.

부산의 한 경찰관은 '2인조 범행'이라는 데 주목, 해당 인물들을 용의자로 의심했다. 이 경찰관과 제작진이 지목한 2인조는 다른 성범죄로 옥살이를 했는데 한 명은 이미 출소해 '그알' PD와 만났고, 다른 한 명은 출소를 앞뒀다.

'그알' 방송 직후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는 접속자가 폭주하며 한 때 서버가 마비되기도 했다. 여성가족부와 법무부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이 사이트는 성범죄자 정보를 제공한다. 이름과 나이, 키, 몸무게, 얼굴과 전신사진 등 신상정보와 위치추적 전자장치 착용 여부, 성폭력 전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