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스쿠터 즐겨 탄다고 자랑
그러나 운전 중 맥없이 넘어져
"동네에서만 타고 다녀"
MBC '나 혼자 산다' 손담비 스쿠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손담비 스쿠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반전 스쿠터 실력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손담비가 출연해 털털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새빨간 스쿠터와 함께 허당 매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 손담비는 절친인 배우 정려원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스쿠터를 꺼냈다. 지난해 출연했던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도 향미 역을 맡아 스쿠터를 타는 모습을 자주 보인 그는 "스쿠터를 좋아한다. 탄 지는 4~5년쯤 됐다"며 스쿠터 사랑을 드러냈다.

손담비는 스튜디오에서도 '동백꽃'에서 대역 없이 스쿠터 타는 연기를 소화했다며 기세등등했으나, 그 자랑이 무색한 반전 실력으로 허당미를 발산했다. 동네에서 스쿠터를 타고 가던 중 갑자기 맥없이 넘어진 것이다.

넘어지면서 갑자기 화면에서 사라진 손담비에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은 다들 깜짝 놀랐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아무도 건드리지도 않았는데 혼자 넘어졌다는 사실에 스튜디오엔 웃음이 터졌다.

무지개 회원들은 "저거 스쿠터 빌린 거 아니냐", "여기서 넘어지는 게 말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담비는 민망해하면서도 "사실 익숙하다. 장거리 운전 경험이 하나도 없다. 평소 동네에서 10분 안팎으로밖에 안 타봤다"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