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금밤' 나영석 PD '숏폼 옴니버스 예능' 첫 도전
"시청률 낮게 나올 것을 각오했다" 솔직 고백
'금요일 금요일 밤에' 김대주 작가 장은정 PD 나영석 PD / 사진 = tvN 제공

'금요일 금요일 밤에' 김대주 작가 장은정 PD 나영석 PD / 사진 = tvN 제공

예능 트렌드세터 나영석 PD가 '금요일 금요일 밤에'를 통해 '숏폼 옴니버스 예능'에 도전장을 내걸었다.

나영석 PD는 10일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신규 예능 '금요일 금요일 밤에' 제작발표회에서 실험적인 프로그램에 임하는 비장한 각오를 내비쳤다. 이날 발표회에는 공동 연출자인 장은정 PD와 오래전부터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대주 방송작가도 자리했다.

10일 오후 9시10분 첫 방송을 앞둔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노동, 요리, 과학, 미술, 여행, 스포츠 6개 소재를 다룬 10분 내외의 짧은(short-form·숏폼) 코너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나 PD는 "파편화한 프로그램이라 캐릭터가 뭉쳐서 케미를 주고받으며 폭발력을 키우는 문법이 없다. 드라마처럼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게 기존 예능에서도 보편적이나 이 프로그램엔 그게 소거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시청률 역시 낮게 나올 것을 각오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나 PD는 "클립으로 시청하는 분이 많은데 알아서 끊어보라고 하는 게 무책임해 보이는 것 같다. 유튜브 클립처럼 작게 해보자고, 각자 다른 6개 클립을 만들어서 유튜브 영상 넘기듯 넘어가는 식으로 해보자는 실험을 하게 됐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나 PD는 "'내가 안방의 시청자라면 어떻게 TV를 소비할까'를 생각했다. 이렇게 많은 분이 콘텐츠를 보는데 선택적 시청은 가능하게 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앞으로 방송이 그렇게 변할 거라는 우리 고민이 반영됐다" 덧붙였다.

다양한 코너 만큼 다양한 분야의 출연진이 활약한다. 먼저 배우 이승기는 '체험 삶의 공장'에서 노동을 하고,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와 양정무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이론과 교수는 각각 '신기한 과학나라'와 '신기한 미술나라'를 진행하게 된다. 이밖에 '이서진의 뉴욕뉴욕'을 맡은 이서진, '아주 특별하고 비밀스런 내 친구네 레시피'를 맡은 홍진경, '당신을 응원합니당'에는 한준희와 박지윤이 활약한다.

한편, 나 PD는 과감한 형식을 취했지만 내용은 선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청률도 신경 쓰지만 어느 시청자가 뭘 어떻게 보고 어떤 재미를 받았다는 피드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매 코너의 의미와 정서가 선하고 따뜻하다"라고 프로그램을 홍보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