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뮤지션 수현 뒤이어 진행
라디오 방송 첫날 실검 1위 올라
'볼륨을 높여요' 새 DJ 강한나 "제 점수는 50점…나머지 50점은 청취자들과 채울 것"

팔방미인. 여러 방면에 재주가 뛰어난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배우 강한나(사진)가 딱 그런 사람이다. 드라마에서는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예능에서는 망가짐을 즐기는 모습으로 웃음을 준다. 중독성 강한 ‘강한나표 매력’은 드라마와 예능에 이어 라디오에서 빛을 발한다. 강한나는 KBS 쿨 FM ‘볼륨을 높여요’의 DJ로 발탁돼 재능 넘치는 팔방미인임을 입증하고 있다.

‘볼륨을 높여요’는 1995년 방송을 시작한 KBS 라디오의 간판 프로그램이다. 이본 메이비 최강희 유인나 등 쟁쟁한 스타 DJ를 배출했다. 강한나는 악동뮤지션 수현의 뒤를 이어 지난 6일부터 매일 오후 8시 청취자와 만나고 있다.

프로그램 진행 첫날 강한나는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라디오 DJ는 꿈도 꿔본 적 없는 너무 큰 자리였다”며 “DJ 제안이 왔을 때 출세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기뻤다”고 했다. 그는 전임자와 차별화하기보다는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활용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강한나는 “가장 좋고 밝은 에너지를 청취자들과 나누고 싶다”며 “작은 행복을 나눌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DJ 강한나’의 매력은 다정다감한 목소리와 활기찬 에너지다. 무엇보다 연기력과 재치가 더해진 말솜씨가 이야기에 빨려들어가게 한다. 연출을 맡은 김흥범 PD는 “대부분 배우면 배우, 가수면 가수로 활약하는데 강한나는 여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어떤 내용을 담아도 다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목소리의 전달력이 좋다”고 설명했다.

강한나는 감성 에세이, 1인 콩트 등 따뜻한 감성과 특유의 센스가 빛날 자신만의 코너를 준비했다. 그날의 날씨와 여러 상황에 맞는 사연을 골라 소개하고 청취자와 소통한다. 강한나의 DJ 데뷔를 축하하기 위한 동료들의 응원과 출연도 이어졌다. 첫날에는 강한나가 DJ 롤모델로 꼽은 박명수와 배우 강하늘이 전화로 응원했다. 다음날엔 배우 전소민이 게스트로 나왔고 그룹 에이비식스(AB6IX)의 김동현과 이대휘, 가수 아이유, 배우 류덕환 등의 출연이 이어졌다. 아이유는 로고송 제작까지 약속했다.

강한나의 DJ 데뷔는 성공적이다. 진행 첫날 그의 이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고 다음날까지 화제성을 장악했다. 안정적인 진행 실력과 더불어 청취자들의 사연에 몰입하는 높은 공감 능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1인 2역 연기를 펼치는 콩트 ‘볼륨로그 한나와 두나’ 코너와 하루를 마무리하는 에세이 ‘비밀 계정’ 코너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강한나는 “시작이 반이라고 생각해 스스로에게 50점을 주고 싶다. 나머지 50점은 청취자들과 켜켜이 쌓아가겠다”며 함께 만들어가는 DJ가 될 것을 약속했다.

글=우빈/사진=이승현 한경텐아시아 기자 bin06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