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왼쪽)과 방송인 김준희/ 사진= 각 인물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왼쪽)과 방송인 김준희/ 사진= 각 인물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왼쪽)과 방송인 김준희/ 사진= 각 인물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이자 유명 의사 한수민과 방송인 김준희 등이 SNS에서 허위·과대 광고를 해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9일 다이어트, 딕톡스 등에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가짜 체험기 등을 활용해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유통전문판매업체 등 8곳과 인플루언서 등 15명을 적발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 등에 대해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153개 허위·과대광고 게시물(33개 제품)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차단조치를 요청했다.

이날 식약처가 공개한 허위·과대 광고 인플루언서 15명 가운데는 한수민과 김준희를 비롯해 Bj엣지님, 도아TV 등 유명 인터넷 방송인이 다수 포함돼 있다.

식약처는 “이번 발표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팔로워가 10만 명 이상의 인플루언서(유튜버 포함)가 활동하는 SNS를 집중 점검한 결과”라며 “적발된 인플루언서 등은 유명세를 이용해 주로 체험기 방식으로 제품 섭취 전·후 비교사진을 올리거나 보정을 통해 거짓으로 날씬한 몸매 등을 강조하는 광고 게시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더라도 허위·과대광고나 체험기가 포함되어 있는 사진, 영상 등을 게시하거나 이를 활용해 광고할 경우 인플루언서·유튜버·블로거·광고대행사 등 누구든지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