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사진=tvN)

방법 (사진=tvN)



천만 흥행작 ‘부산행’ 연상호 감독의 첫 드라마 집필작으로 벌써부터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tvN ‘방법’이 뜨겁게 불타오르는 10대 소녀 방법사의 모습이 담긴 티저 포스터를 첫 공개했다.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부산행’을 통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참신한 상상력, 박진감 넘치는 연출력과 함께 필력까지 선보였던 연상호 감독이 드라마 ‘방법’에서는 연출이 아닌 작가로 나서며 개성 있는 연출력의 김용완 감독과 손을 잡아 기대를 한껏 높인다. 특히 한국드라마 역사상 최초로 시도되는 ‘방법’이라는 초자연 소재를 형성화해 ‘초자연 유니버스’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심장 떨리게 만든다.

그런 가운데 ‘방법’의 본격적인 출격을 알리는 첫 티저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붉은색 후드를 쓴 신비로운 소녀 정지소(소진 역)의 모습이 담겼다. 어둠에 잠식된 도시의 위태로운 분위기 속에서 자신을 불태워서 어둠을 밝히는듯한 10대 소녀 방법사의 강렬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홀린다.

특히 도시 뒷골목의 다크한 분위기와 붉게 타오르는 강렬한 색감이 대비를 이뤄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가운데 10대 소녀 방법사의 독보적 아우라는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기 충분하다. 여기에 “저주는 당신의 마음에서 시작된다”는 의미심장한 카피가 서늘하고 쫄깃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등 인간의 어두운 마음에서 시작되는 저주와 이를 방법하는 과정이 긴박감 넘치게 펼쳐질 드라마 ‘방법’에 관심이 쏠린다.

‘방법’ 제작진은 “티저 포스터를 촬영할 당시 정지소의 존재감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할 만큼 강력했다”며 “괴물 신예 정지소와 독보적인 장르개척자 연상호 작가, 박진감 넘치는 연출의 대명사 김용완 감독 그리고 엄지원, 성동일, 조민수 명품 주연들의 퍼펙트 조합과 가장 한국적인 공포로 탄생될 초자연 유니버스 ‘방법’의 탄생을 기대해달라”고 전해 오직 tvN에서만 볼 수 있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단 하나의 드라마 ‘방법’에서 그려질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취시킨다.

한편 ‘방법’은 tvN이 2020년 경자년을 맞아 새로운 이정표의 포문을 여는 작품. 총 12부작으로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