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이병진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방송인 이병진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방송인 이병진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방송인 이병진이 ‘날아라 슛돌이’를 부활하게 해준 축구선수 이강인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간담회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김종국, 양세찬, 이병진과 최재형 CP가 참석했다.

‘날아라 슛돌이’는 축구 초보부터 완성형까지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축구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며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는 2005년 슛돌이 1기를 시작으로 2014년 슛돌이 6기까지 이어지며 KBS를 대표하는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얻었다.

이날 이병진은 “‘날아라 슛돌이’가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으로 부활했다. 일자리를 창출해준 이강인 선수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병진은 2005년 1기때부터 전속 캐스터로 활약했다. 그는 슛돌이들의 활약상과 매력을 쏙쏙 뽑아내는 중계로 방송의 보는 맛을 더했다. 이병진은 “1기부터 지금까지 ‘날아라 슛돌이’의 산증인이 되어 있는데, ‘전국노래자랑’ 송해 선생님처럼 죽기 직전까지 ‘슛돌이 아저씨’가 되겠다”며 “제가 아이들이 조금씩 자라가는 것을 재밌게 전달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있는 그대로 아이들 잘 보면서 재밌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