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 김국헌과 비오브유로 데뷔
마이틴 해체 후 듀오로 재정비
"고난과 역경 있었지만 밑거름 삼아 다시 시작"
그룹 비오브유 송유빈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비오브유 송유빈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송유빈이 그룹 비오브유로 재데뷔하는 소감을 전했다.

비오브유(김국헌, 송유빈)는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페이즈 원 : 유(Phase One :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2017년 그룹 마이틴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던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종영한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그간 쌓아온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최종 데뷔조인 그룹 엑스원(X1) 멤버로는 선발되지 못했다.

이후 이들이 속해 있던 마이틴은 활동을 시작한 지 약 2년 만인 지난해 8월 21일 해체를 결정했고, 김국헌과 송유빈은 비오브유라는 이름으로 새 팀을 꾸렸다.

팀으로 활동하던 중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팀 탈퇴를 겪고 다시금 데뷔를 하게 된 두 사람. 고난의 과정이 분명했지만 이를 통해 각자의 인지도가 높아지기도 했다. 솔로 욕심은 없었는지 묻자 송유빈은 "솔로로 나오고 싶지는 않았다. 국헌이 형이랑 '프로듀스X101'을 하면서 더 가까워졌다. 친형제 같은 느낌을 받아서 바로 팀으로 나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전에 고난과 역경이 있었지만 그걸 밑거름 삼아 다시 시작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부담감이나 안 좋은 생각들은 잘 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국헌 역시 "새로운 시작이라 두려움과 걱정이 있었지만 유빈이와 나는 서로 장, 단점이 극명하다. 팀이 됐을 때 그런 점이 더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솔로보다는 팀이 좋을 것 같았다"라고 털어놨다.

비오브유의 첫 번째 미니앨범 '페이즈 원 : 유'는 오는 7일 정오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