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인식 감독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유인식 감독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유인식 감독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유인식 감독이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도 시즌1 못지않은 키스신이 있다고 예고했다.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인식 감독과 한석규, 이성경, 안효섭, 진경, 임원희, 김주헌, 신동욱, 윤나무, 김민재, 소주연이 참석했다.

유인식 감독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을 마치고 나서야 많은 분들이 이 드라마를 사랑해주셨다는 걸 알게 됐고, 그 애정은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더라. 만나는 분들마다 ‘낭만닥터 김사부2’를 해주면 안 되느냐고 했다. 만드는 과정이 행복해서 배우들이 괜찮다면 해보고 싶었는데 한석규 형님을 비롯해 돌담병원 식구들 모두 같은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즌1을 그리워하셨던 모든 분들에게 드리고 싶은 선물이라고 생각하며 만들었다”며 “시즌1에서 느꼈던 따뜻함, 그리움이 이번에도 이어져 시청자들께 좋은 느낌으로 닿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즌1에서는 배우 유연석과 서현진이 로맨틱한 키스신을 선보였다. 유인식 감독은 “시즌2에도 키스신이 있다. 분위기는 사뭇 다르겠지만 시즌1 못지않게 예쁜 키스신이 있다. 빨리 나올 것 같다”고 귀띔했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의사들의 이야기. 6일 오후 9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