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시장 상황 겨냥 '일침' 주목…"2010년대 잘못된 점들 끝내야"
음원·음반부문 동시 석권…펭수와 '대세 만남'도 눈길
BTS, 골든디스크 음반도 대상…"아티스트 노력 정당하게 가닿길"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34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디지털 음원 부문에 이어 음반 부문에서도 대상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5일 오후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에서 대상을 비롯해 4개 트로피를 안았다.

이들은 32·33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 이어 3년 연속으로 음반 부문 대상 주인공이 됐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이날 대상을 받은 뒤 최근 음악시장에서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 의혹을 겨냥한 듯한 수상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저희는 많은 분의 도움과 여러 행운으로 이 자리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하고 싶은 말도 할 수 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금도 진심을 다해 음악을 만드시고 공명하려 노력하시는 많은 아티스트가 계시다"고 운을 뗐다.

이어 "2020년대는 그분들의 공명과 노력과 진심이 공정하고, 정당하고, 헛되지 않게 많은 대중분들에게 가 닿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2010년대의 잘못된 점들은 2010년대에서 끝나고 2020년대는 좀 더 좋은 연대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의 2010년대는 방탄이란 이름으로 가득 쓰여 있었던 것 같다"면서 " 2020년대는 그 옆에 아미(팬클럽)라는 이름도 같이 쓰였으면 좋겠다.

앞으로 저희가 여러분의 이름으로 이 책을 한번 써 가보겠다"고 팬들에게 감사함도 전했다.

BTS, 골든디스크 음반도 대상…"아티스트 노력 정당하게 가닿길"

방탄소년단은 이외에도 본상과 틱톡 골든디스크 인기상, 중국 팬들의 투표로 선정한 '왕이윈 뮤직 팬스 초이스 K팝 스타상' 등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전날 같은 곳에서 열린 디지털 음원 부문 시상식에서도 대상과 본상을 받았다.

골든디스크 어워즈가 디지털 음원과 음반 부문을 나눠 시상한 이래 두 부문 모두 한 가수가 대상을 차지하기는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BTS, 골든디스크 음반도 대상…"아티스트 노력 정당하게 가닿길"

슈가는 이날 레드카펫에서 '2020년 행보가 궁금하다'는 질문에 "여태 해왔던 것처럼 앨범도 내고 투어도 할 예정"이라며 "아직 시기가 정확하게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기대를 부탁했다.

이날 본상은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NCT 드림, 트와이스, 세븐틴, 백현, 몬스타엑스, 세훈&찬열, 갓세븐, 뉴이스트, 슈퍼주니어 등 10팀이 받았다.

2018년 10월 말부터 2019년 10월 말까지 발매된 음반을 대상으로 판매량 집계(60%)와 전문가 심사(40%)를 합산해 수상자를 가렸다.

이외에 남녀 베스트 퍼포먼스상은 각각 아스트로와 (여자)아이들, 베스트 OST상은 거미, 코스모폴리탄 아티스트상은 트와이스와 뉴이스트에게 돌아갔다.

트와이스와 뉴이스트는 본상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BTS, 골든디스크 음반도 대상…"아티스트 노력 정당하게 가닿길"

이날 시상식에선 수상자들의 다양한 무대도 펼쳐졌다.

특히 최근 가장 큰 반향을 몰고 다니는 두 '대세' 방탄소년단과 펭수의 만남이 이뤄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펭수는 베스트 OST상을 시상한 뒤 "선배님들 잠깐 만나 뵐 영광을 주실 수 있나요?"라며 방탄소년단을 무대로 청했다.

펭수는 방탄소년단의 '아이돌' 춤사위를 선보여 이들을 폭소케 했고, 함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춤을 추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