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그룹 방탄소년단과 펭수가 뭉쳤다.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다.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가수 이승기와 배우 박소담이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무대에 오른 펭수는 “사실 ‘골든디스크’에 오면서 많이 떨렸다. 내가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오늘 시상식에 참석했기 때문”이라면서 “방탄소년단 선배님들, 무대 위로 올라올 수 있는가?”라고 제안했다.

방탄소년단이 무대에 오르자 펭수는 “나를 알고 있나?”라고 물었고, 방탄소년단은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동물이 아닌가?”라며 얼굴을 쓰다듬었다. 이후 펭수는 방탄소년단의 ‘IDOL’를 커버했다. 그는 방탄소년단에 “나 잘했는가?”라고 물었다. 이를 본 방탄소년단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흐뭇해했다. 이어 펭수는 방탄소년단에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의 협업을 요청했다. 이들은 노래와 춤을 함께 펼치며 특별한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