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그룹 몬스타엑스와 엑소의 세훈, 찬열이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음반 부문 본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가수 이승기와 배우 박소담이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음반 부문 본상의 시상자로는 배우 강하늘이 나섰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몬스타엑스는 “가수라면 꼭 한번 와보고 싶은 시상식에 다섯 번째 참석 중”이라면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스태프들과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멤버 아이엠이 영어로 해외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금 아파서 쉬고 있는 주헌아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세훈과 찬열은 스케줄상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두 사람은 “팬들의 많은 사랑 덕에 본상을 받게 됐다”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팬들을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