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그룹 세븐틴과 엑소의 백현이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음반 부문 본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가수 이승기와 배우 박소담이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음반 부문 본상의 시상자로는 배우 윤세아가 나섰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세븐틴은 “‘골든디스크’에 5번이나 참석했다. 데뷔 때부터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 감사하다”면서 “올 한해도 멋진 퍼포먼스로 열심히 하겠다. 캐럿 분들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이 영어, 중국어 등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백현은 스케줄로 인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해 영상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저의 솔로 앨범을 사랑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 백현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