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헌터(사진=방송화면캡쳐)

트레저헌터(사진=방송화면캡쳐)


‘트레저 헌터’ 박준형과 데프콘이 '고퀄' 흥정의 기술로 3개의 ‘희귀템’을 저렴하게 매입했지만, 초유의 감정가를 받은 ‘독도 지도’ 매입에 실패했다.

4일 방송된 히스토리 채널 ‘트레저 헌터’에는 30년 이상 된 운동화, 밀리터리 용품인 한국군 반합, 프랑스에서 10만원에 구입한 일본 지도, ‘돈 되는’ 희귀 블록 등이 등장해 박준형과 데프콘을 흥분시켰다.

‘직거래 흥정 예능’에 걸맞게 MC인 두 사람은 매회 ‘데박상회’(데프콘×박준형)를 통해 다양한 판매자를 만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첫 판매자로 대구에서 올라온 청년이 등장했다. 이 청년은 “아버지가 30년 전 사주신 신발”이라며 보따리에 꽁꽁 싸온 흰색 운동화를 50만원에 내놓았다. 그는 “신발 사이즈가 260인데, 제 발 사이즈가 245다. 어차피 못 신는 신발”이라며 구매를 유도했다. ‘운동화 덕후’인 데프콘은 한 번도 안 신은 브랜드 초창기 모델이라는 점에 솔깃해, 급히 휴대폰으로 비슷한 운동화 시세를 검색했다. 이후 판매자와 합의 끝에 25만원에 ‘쿨거래’를 성사시켰다. 아울러 “어릴 때 엄마에게 브랜드 운동화를 사주지 않으면 밥을 먹지 않겠다고 떼 쓴 적이 있었다”라며 철부지 아들이었지만 잘 자란(?) 운동화 ‘덕후’가 된 추억을 털어놨다.

다음 판매자로는 밀리터리 용품 수집가가 등장했다. 이 수집가는 1차 세계대전 때 사용했던 각국의 반합은 물론 한국전쟁과 관련된 물품들을 내놓았다. 1949년에 만들어진 북한군 훈련 교본도 눈에 띄었다. 데프콘은 한문이 가득한 교본에 “정독해 보셨냐?”고 물었고, 수집가는 “한문이라 다 읽지 못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흥정의 시간에 수집가는 한국군 반합을 5만원에 내놓았다. 박준형과 데프콘은 3만원을 제시했는데, 의외로 ‘쿨거래’가 이뤄졌다.

이 수집가는 “25년 동안 밀리터리 용품 사는 데 5~6억원은 쓴 것 같다”며 “이사할 때 총 10톤 분량이 나왔다”고 밝혔다. 실제 그는 밀리터리 전문가로 인정받아 유해발굴단의 ‘자문위원’으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박준형과 데프콘은 “대단한 분”이라며 “조만간 집으로 '출장 거래' 하러 가겠다”고 다음 만남을 약속했다.

세 번째로는 150년 된 독도지도(대일본여지전도)를 들고 온 남성이 판매자로 나섰다. 그는 “10년 전 형이 프랑스 노부부에게 10만원에 구입한 지도인데 전 세계에 딱 2개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디테일한 지도의 퀄리티에 놀란 두 MC는 전문 감정사를 불러오고 이 감정사는 “일본에서 만들어진 ‘대일본여지전도’ 인쇄본이다. 단 두 개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지도 가치는 1000만원 정도”라고 말했다. 특히 “이 지도에서 ‘독도’로 추정되는 섬에 색칠이 안 돼 있는데, 이는 독도가 일본 땅이 아닌 조선 땅임을 인정하는 증거”라고 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판매자는 당초 100만원 정도에 팔 생각이었지만 감정가를 듣고서는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이후 두 MC가 500만원을 제시했으나, 판매자는 “역사적 의미를 고려해 판매 대신 보관을 하겠다”고 거절했다.

마지막으로 박준형, 데프콘은 ‘돈 되는’ 블록을 찾기 위해 직접 ‘블록 플리마켓’을 방문했다. 어릴 때부터 블록 놀이를 많이 했다는 두 MC는 소장 가치가 있는 블록 찾기에 혈안이 됐고 이중 해적선 블록에 눈독을 들였지만 높은 경매가에 포기했다. 이후에도 열심히 ‘돈 되는’ 블록을 찾아다녔고 마지막으로 흥정의 기술을 짜내어 25만원 상당의 블록 세트 두 개를 40만원에 구매하는 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두 MC는 블록 재테크를 위한 깨알 팁도 알려줬다.

한편 히스토리 채널, 스카이엔터 '트레저 헌터'는 국내 첫 직거래 흥정 예능으로, 집안에 숨어있는 물건들의 가치를 확인하고 흥정과 거래의 맛을 알려주고 있다. 또한 의뢰인의 소장품을 매입한 후 해당 물건은 경매를 통해 판매하고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쓸 예정이다.

'트레저 헌터'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0분 히스토리 채널, 스카이엔터(skyENT)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