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사진=방송화면캡쳐)

전소미(사진=방송화면캡쳐)


가수 전소미가 남다른 먹방을 보여줬다.

전소미는 지난 4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북태평양 무인도 적응기를 펼쳤다.

전소미는 생선 사냥을 다녀온 아빠 매튜와 노우진을 반겼다. 생선과 뿔소라를 함께 구운 뒤 12시간만에 첫 만찬을 즐기며 야무진 '먹방'을 선보였다.

특히 "입 안 가득 먹으니 정말 맛있다"며 털털한 뿔소라와 생선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여기에 생선 눈알까지 다 먹으며 '정글댁'의 포스를 풍겼다. 뿐만 아니라 항상 아빠 매튜를 먼저 챙기며 다정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전소미는 아빠 매튜와 명상을 하며 아침을 맞이했다. 건강하면서도 자신만의 정글 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일찍 일어난 전소미는 명상 후 게를 발견해 모닝 게잡이에 나섰다. 지난번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부지런히 게를 잡았고, 곰치와 만나는 위험한 순간을 맞이하기도 했다.

덕분에 정글 멤버들은 게 직화구이로 푸짐한 아침식사를 할 수 있었다. 전소미는 게 직화구이로 ASMR 먹방까지 펼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구조를 위해 SOS 신호부터 연기 피우기까지 팀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